2016년 8월 8일 월요일

전기요금 폭탄, 누진제 "못참아"…시민들 소송 급증

[사진 : JTBC뉴스룸 캡처]

무더위가 연일 이어지면서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의 부당함을 호소하는 시민들의 소송이 급증하고 있다. 앞서 정치권과 국책연구기관까지 나서 불합리함을 지적한 만큼 누진제 개편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7 일 한국전력공사를 상대로 한 '전기요금 부당이득 반환 청구' 소송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인강에 따르면 이날 하루에만 465명(오후 5시 기준)이 소송에 참여하겠다고 신청했다. 전날에는 700명이 넘게 소송 참여 의사를 밝혀왔다. 소송대리측이 2014년 8월 20명을 시작으로 소송 대리에 나선 이후 누적 신청 인원만 2400여명이 넘었다.


 [그래프 : 한국전력 가정용 전기요금체계 /이투데이]



이들 가운데 현재 소송이 진행 중인 인원 750명이다. 서울중앙지법과 서울남부지법, 대전·광주·부산지법에 총 7건의 소송이 걸려있다. 참여자들의 청구 금액은 1명당 최소 6천110원에서 최고 418만여원으로, 평균 65만원에 이른다.

원 고들과 인강 측은 한전이 '위법한' 약관을 통해 전기요금을 부당 징수한 만큼 해당 차액만큼을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약관규제법 제6조는 '고객에게 부당하게 불리한 약관 조항'은 공정성을 잃은 것으로 보아 무효로 규정하고 있다.

한전은 자체 전기공급 약관에서 주택용 전기요금을 6단계로 나눠 놓았다. 전력 사용량이 많을수록 요금 단가가 비싸지는 구조로, 처음 100킬로와트시(kWh)까지는 kWh당 전력량 요금이 60.7원이지만, 500kWh를 초과하는 6단계에 들어서면 709.5원으로 11.7배가 뛴다.

반면 우리나라 전기 사용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산업용 전기요금에는 누진제가 적용되지 않는다.
...
[기사전문 : 이투데이 김준형 기자]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367772



삼성 갤럭시노트5, LG G5, 중고 아이폰6 +1만원대 데이터요금제
LGU+알뜰폰 LG 유모비 :  .https://www.umob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