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4월 27일 수요일

한국인 5명중 1명 '탈모 증상'…"치료는 병원보다 샴푸"에 의존

 [사진 : 로미모 모발이식센터( .http://www.romimo.co.kr) 제공]


국민 5명중 1명은 탈모로 마음고생을 하지만, 병원보다 탈모샴푸, 두피영양제와 같은 비의학적 관리법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탈모는 의학적 판단이 필요한 질환임에도 관련 제품이나 지인의 조언만 믿다가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대한모발학회는 2015년 11월부터 2016년 1월까지 강동경희대병원과 성바오로병원을 방문한 10세 이상 70세 미만 남녀 1천21명을 대상으로 탈모에 대한 인식 및 행동패턴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탈모는 스트레스와 환경오염 등의 증가로 국민 5명 중 1명이 앓고 있을 만큼 환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게 학회의 설명이다.

실제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절반(53%)은 가려움과 같은 두피질환을 경험했고 이 중 40%는 탈모가 의심되는 증상을 보였다.

문제는 탈모를 질환으로 보는 인식이 낮아 병원을 찾는 환자도 적다는 점이다.

응답자들의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탈모 예방법으로는 '샴푸와 두피 영양제인 토닉 등의 화장품 사용'이 46%로 가장 많았고 '병·의원 치료'는 36%에 불과했다.
...

[기사전문 : 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http://www.yonhapnews.co.kr/society/2016/04/27/0706000000AKR20160427070300017.HTML


로미모 모발이식센터 '탈모상담' :  .http://www.romim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