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3월 29일 화요일

암보험, 건강보험 미리미리 가입해둬야 100세시대 준비할수 있다.



'100세시대(백세시대)'가 성큼 다가왔다. 현대의학의 발달로 완치율이 갈수록 높아졌지만 그만큼 의료비 부담도 급증하고 있다. 질병으로 인해 발생한 고액의 치료비는 국민건강보험의 지원만으로는 턱없이 부족하다.

이럴 때 보험사에서 판매하는 건강보험에 가입해둔다면 치료비 부담을 어느 정도 줄일 수 있다. 이에 따라 건강보험에 대한 관심과 가입수요가 늘고 있다.

◆건강보험 vs 실손보험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누구나 가입해야 하는 국민건강보험은 각종 병원비, 의약품비 등을 보조해주는 일종의 복지제도다.

실손의료보험은 국민건강보험이 보장하지 못하는 의료실비를 상당 부분 보장해준다. 따라서 ‘제2의 국민건강보험’으로 불린다. 감기나 알레르기 등 작은 질병부터 암·뇌졸중 등 큰 병까지 보장해주기 때문이다.

건강보험 역시 질병으로 인해 발생한 진단비, 입원비, 수술비 등을 보장해주는 상품이다. 실손의료보험의 기능과 크게 다를 게 없어 보인다. 생명·손해보험사 구분 없이 모든 보험사가 취급하는 점도 같다.


하지만 보장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보장범위, 보장방식 등에서 차이가 있다. 가장 큰 차이점은 건강보험의 경우 보험금을 지급할 때 정액으로 보상하는 반면 실손의료보험은 실비로 보상하는 것이다.

예컨대 질병 수술비 300만원을 보장하는 건강보험에 가입했다면 병원에서 수술비가 100만원만 나와도 300만원을 모두 받는다. 수술비가 500만원이 나오더라도 건강보험은 300만원만 지급한다.

또한 실손의료보험의 경우 가입자에게 보험금을 지급할 때 기준이 대부분 비슷한 반면 건강보험이 보장하는 질병은 보험사마다 제각각이다.

특히 여러 상품에 중복가입할 경우 실손의료보험은 중복보장이 안 되지만 건강보험은 가능하다. 예컨대 수술 시 30만원이 지급되는 건강보험을 2건 가입했다면 총 60만원을 받을 수 있다. 반면 실손의료보험은 두 상품에서 각각 15만원씩 총 30만원의 수술비만 받는다.

따라서 이 같은 두 상품의 장단점을 활용, 건강보험과 실손의료보험을 각각 분산해 가입하는 것도 리스크 대비 측면에서 괜찮은 방법이다.
(...)
(머니위크 / 박효선 rahs1351@mt.co.kr )
http://www.moneyweek.co.kr/news/mwView.php?no=2015100801208089249


AIA생명 암,건강보험 자세히 알아보기 : .http://www.AIAmaxxcard.co.kr/
AIA생명 암,건강보험 전화상담 : 050-7082-1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