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3월 25일 금요일

주식으로 1년에 40억?…150억대 판·검사들의 ‘재테크’



진경준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검사장)이 150억원대 자산을 보유한 법조계 최고 부자로 나타났다. 그는 주식 투자 성공으로 재산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법조계 고위공직자들의 평균 재산은 20억원 가량이며, 판·검사 중 100억원대 자산가도 4명에 달했다.

25일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현황을 보면 법조계 공직자 중 재산 1위는 진 본부장이었다. 그는 156억5609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법조계 고위직 214명 중 재산이 가장 많았다.

그 는 1년 사이 재산이 40억원 가량 늘어났다. 크게 변한 부분은 주식과 예금이다. 그의 예금은 11억8000만원 가량에서 138억7000만원으로 크게 늘었다. 변동사유는 ‘배당금 및 주식양도대금 예금’ 등이다. 실제 그는 보유하고 있던 한 상장사 주식 80만주 가량을 전량 매도했다. 지난해 이 주식의 가격이 88억원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한해 만에 진 본부장이 거둔 시세 차익과 배당금 수익이 적어도 3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
[기사전문 : 홍재원 기자 jwhong@kyunghyang.com]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3251047201&code=940301


10%클럽은 주식투자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투자상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10%클럽 바로가기 : .http://clubten.co.kr